"당신의 권리를 보호하기 위하여 법무사가 있습니다"
   

운영자 저술 도서  

재판과 소송
작성자 관리자
작성일 2012-10-09 (화) 10:36
홈페이지 http://www.alaw.kr
분 류 조정과 화해
ㆍ추천: 0  ㆍ조회: 1207      
IP: 221.xxx.166
"확정판결 취소한다는 조정은 무효"
법률신문 [ 2012-10-09]
"확정판결 취소한다는 조정은 무효"  
당사자가 처분할 대상 안 돼… 취소하려면 법원판결 거쳐야
대법원, 원고승소 판결 원심파기 환송


‘확정 판결을 취소한다’는 내용이 포함된 조정은 무효라는 대법원 첫 판결이 나왔다. 법원의 판결은 당사자가 처분하거나 조정할 수 있는 대상이 아니므로 확정판결을 취소하려면 판결을 거쳐야 한다는 취지다.

대법원 민사3부(주심 민일영 대법관)는 1순위 저당권을 가지고 있다가 근저당권 등기를 말소당한 J금속(주)이 “채무자와 근저당권을 회복하는 내용의 조정을 했으니 근저당권설정등기 회복에 대한 승낙의 의사표시를 해달라”며 현 1순위 저당권자 C신용협동조합을 상대로 낸 근저당권 설정등기 말소 회복 청구소송 상고심(2010다97846)에서 원고승소 판결한 원심을 깨고 사건을 청주지법으로 돌려보냈다.

재판부는 “‘재심 대상 판결 및 제1심 판결을 각 취소한다’는 결정은 법원의 형성재판의 대상이므로 소송 당사자가 자유롭게 정할 수 있는 권리에 관한 것이 아니어서 당연히 무효”라며 “재심 대상 판결과 제1심 판결이 이같은 조정에 의해 취소됐다고 할 수 없다”고 밝혔다. 재판부는 “따라서 확정판결에 기한 근저당권 말소등기는 원인무효인 등기가 아니고, C신협은 근저당권설정등기의 말소회복에 대해 승낙을 해야 할 실체법상의 의무를 부담하지 않는다”고 설명했다.

1993년 김모씨는 납품받은 물건의 대금 지급을 담보하기 위해 J금속에게 자신이 소유한 토지에 저당권을 설정해줬다. 이후 김씨는 물품 대금 채무의 소멸시효가 완성됐다며 소송을 내 2005년 1월 승소판결을 받았고, J금속의 항소와 상고가 모두 기각돼 판결이 확정됐다. 확정 판결에 따라 J금속은 저당권설정등기를 말소했으나 소송 과정에서 유력한 증인이 위증한 사실을 밝혀내 2008년 10월 재심을 청구했고, 재심의 항소심 도중 ‘재심 대상 판결(확정판결)과 (재심의)1심 판결을 취소한다, 김씨는 말소등기 청구권을 포기한다’는 임의 조정이 성립됐다.

그러나 J금속의 저당권이 말소되면서 저당권 순위가 2순위에서 1순위로 올라간 C신협은 “기판력이 있는 확정판결을 취소한다는 조정은 무효”라고 주장하며 등기회복절차에 응하지 않았다. 이 사건 1심은 C신협의 주장을 받아들여 원고패소 판결했으나, 2심은 “재심의 ‘재판상 조정조서는 확정판결과 같은 효력이 있어 기판력이 생기는 것이므로 판결을 취소한다는 조정을 당연무효라고 볼 수 없다”며 원고승소 판결했다.

한편 대법원은 이번 판결에서 서로 기판력이 있는 조정과 확정판결 사이의 우열관계를 판단하지는 않았다. 대법원 관계자는 “확정판결을 취소한다는 형식의 조정은 성립될 수 없다고 판단했을 뿐, 확정판결과 상반되는 내용의 조정이 성립할 수 있는지는 판단의 대상으로 삼지 않았고, 이에 대해서는 법리적으로 상반된 의견이 존재할 수 있다”고 밝혔다.

이영진(51·사법연수원 22기) 서울중앙지법 조정전담 부장판사는 “이번 판결은 확정판결을 조정으로 취소하는 형식절차에 대한 잘못을 지적한 것으로 보이고, 재심에서도 당사자가 처분할 수 있는 부분에 대해 합의가 된다면 기존 확정판결과 상반되는 내용의 조정도 가능할 것으로 본다”고 말했다.  
좌영길 기자 jyg97@lawtimes.co.kr  




 
번호     글 제 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
1 조정과 화해 "확정판결 취소한다는 조정은 무효" 관리자 2012-10-09 1207
1
의정부시 가능1동 362-154, ☏ 031-875-7001 / FAX : 031-872-9079,
ly1311@hanmail.net / Copyright (c) 이천교법무사. All rights reserved.